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54

암울했던 과거의 단상 내 컴퓨터안에서 재미있는 한장의 그림을 발견했다. 놀랍게도 내가 직접 그린 그림이다. 난 그림을 배운적이 없다. 당연히 엄청 못 그린다. 과거 암울했던 시절... 한 동안 방황을 했던 시기에... 거울에 비친 나의 모습을 보고, 한심하다고 생각해 그린 그림이다. 재미있다. 그땐 힘들었는데, 지금은 웃음부터 나온다. 그 시절은 나에게 쓴약과도 같았다. 2007.03.13
중국출장 - 차이나 조이 지금에서야 사진을 정리한다. 바쁜 프로젝트 일정때문에 출사는 못 가더라도, 어딜갈땐 꼭 사진기를 가져갔다. 뭐라도 찍자는 생각이었는데, 분량을 보니 꽤나 찍었다. 아쉬운건 당시의 '마음의 여유' 만큼, 건질 사진 또한 몇개 없다는 것이다. 2005년 7월 데카론이 '도전'이란 이름으로 중국에 서비스를 실시했다. 그리고 7월은 '차이나조이'가 열리는 달이기도 했다. 차이나조이 참관, 현지 퍼블리싱 업체의 기술지원을 위해 4박5일의 중국출장을 떠났다. 상하이, 흔히 상해라 불리는 이 도시는 정말로 크다. 서울의 13배 정도라 하니 어지간한 작은 국가와 맞먹는 크기다. 여기는 내가 묵었던 아파트 입구다. 생각했던 것보다 깨끗하고 조용했다. 난 이렇게 사람이 없고 정막만 흐르는 장소를 좋아한다. 이른아침과 늦은.. 2007.03.13
LX2 - 중독 느끼해서 다시는 안먹어야지 했던 그 맛!? 요즘 그녀에게 중독되어 있다... 2007.03.13
LX2 - 출입카드 회사 보안문제로 도입한 출입문 카드... 우리가 얻은것 - 보안(?) 우리가 잃은것 - 간편함(매일 챙겨야 하는 번거로움), 1초도 용납하지 않는 지각체크, 그리고... 보안에 걸려버린 다른층 사람들과의 대화... 2007.0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