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oonstruck

Rss feed Tistory
photo 現像 2008.06.01 20:06

비토 VITO 혼자 떠나는 여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TO - 날수 있다면...>


평상시는 느낄 수 없는 시속 20km의 기분...
이 순간 만큼은 아이의 동심으로 돌아간다. 그동안 잊고 있던 그것이 꿈틀거린다.



LX2, vito, 비토
photo 現像 2007.06.04 00:16

아침 출근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LX2 - 출근 길>


매일 아침마다 이 길을 걸어간다.
오늘따라 일터로 가는 길에서 숨이 막혀온다.
.
.
터져나온 숨결에서 삶의 무게감을 느낀다.





LX2
photo 現像 2007.04.21 14:26

가족의 탄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어난 다음날>

12시간의 진통이 모자라, 엄마의 배를 가르고 나왔다.
괘심한 녀석... 강하게 키워주마!



LX2
photo 現像 2007.03.15 13:39

속초 워크샵 2007



2007년 상반기 데카론팀 워크샵에 다녀왔다.
데카론팀이 결성되고 처음으로 가는 워크샵이니... 너무 늦은건가?


결국 속초다.
스키장, 온천, 바다낚시, 해변가... 수 많은 의견을 만족시킬 수 있는 곳.
그래서 모두들 속초에 많이가나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리는 버스안에서 창밖을 보다. - LX2>

이 기분... 정말 오랜만이다.
수학여행 이후로 공통의 주제를 가진 사람들이 한대의 버스를 함께 타고
멀리 여행을 가는 이 기분... 마음이 설레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악산의 상징이 되어버린 곰동상 - LX2>

반갑다. 곰돌아~ 10년 만이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설악의 전경 - D70s>

이번 워크샵에서의 가장 큰 손실이라면...
D70s로 찍은 대부분의 사진이 메모리 에러로 날아가 버린 것이다.
이 사진이 10장 남짓 살아남은 것 중 일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겨 없는 케이블카~ - LX2>

난생 처음 타 본 케이블카~ 멋진 관람을 기대했지만,
저 작은 상자에 35명을 태웠다.
관람에서 이동수단으로 변해버린 순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공에서 사진한방 - LX2>

그 많은 사람 틈에서 어렵게 찍은 사진한장
오고가고 왕복 5분 소요, 내려올 땐 더 빠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흥사의 입구를 알리는 문 - LX2>

비선대를 가기 위해 이 문을 거쳐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에서 가장 큰 청동좌불상 - LX2>

주변에 외국인이 참 많았다.
불상 앞, 부산스런 우리들과 다르게 그들은 나름대로 예를 갖추었다.
정말 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정리된 길 - LX2>

이 사진을 찍기 위해 사람이 한명도 없을때까지 계속 기달렸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엔 장관일것 같은 계곡 - LX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는 해를 받은 봉우리, 멋져서 한방 - LX2>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우 도착한 비선대 - D70s>

비선대에서 먹었던 파전과 곡식주! 캬~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람선? 걱정이 밀려온다. - LX2>

둘째날, 날씨가 않좋다. 파도의 높이는 4~7m 란다.
예정대로 유람선을 타기 위해 바다로 나왔지만, 유람선을 보는 순간 걱정이 앞선다.
홍보 사이트에서 봤던 멋진 유람선의 모습은 어디로 갔느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야 내가 간다~ - LX2>

겨우 8명 정도만 유람선에 올라탔다.
일행은 어제의 폭음과 배멀미의 걱정으로 버스에서 쉬기로 했다.
나는
여기까지 와서 바보가 될 순 없지... 바다를 봤으면 물맛좀 봐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대 - LX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법 멀리 나왔다. - LX2>

배가 춤을 춘다. 마치 청룡열차를 탄것 같다.
2~3m는 오르락 내리락한다. (이거 무지 재밌다.)
왜인지... 찬 바닷바람 냄새에 정신이 맑아지는 기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반쯤 왔다. - LX2>

아~ 잊을 수 없다. 유람선에서 흘러나오는 뽕짝의 멜로디~
이때 만큼은 뽕짝의 멜로디에 취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우깡에 환장한 갈매기들 - LX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 앞 하늘 - D70s>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로변에서 바라본 설악산 - LX2>

마지막날, 날씨가 정말 좋다.
파란하늘이란게 이런건가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초 해수욕장 - D70s>

바다는 언제나 가슴을 벅차게 만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제 집으로~ - LX2>

2박3일의 워크샵이 모두 끝났다.
우리가 나아갈 방향과 건설적인 생각들이 오고갔다.
서로간의 생각을 더 이해할 수 있었던 여행이었다.

앞으로 데카론팀은 더 견고한 팀웍을 유지할꺼라 장담한다.
오랜만에 멋진 여행이었다.


-ps-
LX2 물건이다.
풍경사진에서 16:9는 기대이상으로 멋진 사진을 만들어 줬다.
앞으로 모든 여행에 이 녀석을 가져갈 생각이다.



photo 現像 2007.03.14 22:04

D50 - 좋은녀석 LX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믹스 LX2>


난 클래식한 느낌을 좋아한다.
LX2도 그런 느낌이다.

D50 + 35.2




D50, LX2
photo 現像 2007.03.14 22:02

LX2 - 늦은 귀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1번 버스안>

쾌쾌한 냄새... 덜컹거리는 의자.... 모든게 낡아있다.
그래도, 버스 맨뒤 창가에 앉아 출퇴근하는게 즐겁다.

4년간 나의 발이 되어주었다.

(금년엔 꼭! 경기도 버스도 구간할인을 해줘라~)


LX2
photo 現像 2007.03.14 09:50

LX2 - ipo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 ipod 5G>

이 녀석과 함께라면 어디라도 좋다.
음악은 나의 에너지다.


LX2
photo 現像 2007.03.13 17:31

LX2 - 중독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녀를 경배하라>

느끼해서 다시는 안먹어야지 했던 그 맛!?
요즘 그녀에게 중독되어 있다...



LX2
photo 現像 2007.03.12 21:24

LX2 - 출입카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사 출입카드>

회사 보안문제로 도입한 출입문 카드...

우리가 얻은것 - 보안(?)
우리가 잃은것 - 간편함(매일 챙겨야 하는 번거로움), 1초도 용납하지 않는 지각체크,
그리고... 보안에 걸려버린 다른층 사람들과의 대화...


LX2
TOTAL 70,905 TODAY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