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現像

LX2 - 창

by moonstruck 2007. 3. 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사 내자리 창가>


하루 하루가 채바퀴라 느낄 때...
나는 이곳에 갇혀있다고 느낀다.

태그

댓글0